없는 방해

각박의 옷을 입는다. 길을 걷는다. 마음을 먹고 어떤 행동을 잇는다. 오래전부터 자신을 속여왔던 행동에 대해 자신있게 행동을 펼치고 어떤 것을 선과 악 아니면 선호와 혐오로 멀어지게 한다. 좋은 현상이다. 저마다 자신을 드러낼 필요가 있다. 각자의 생을 펼치고 생각의 같고 다른 걸 알아갈 수 있다. 엄마가 말했다. 그래도, 결국은 복잡할 일 없는 삶이야.

기자의 일을 하는 나는 나를 표현하는 일이 줄었다. 좋아하는 음악가나 괜찮게 생각하는 의류도 말하지 않는다. 정파성을 띠거나 이해관계에 속한 것에 대해서는 더욱 그렇다. 따뜻하게 생각하는 음료나 인류적 보편 사항에 대한 말이나 몇 개 뱉을 뿐이다. 물론 그런 인고는 공익이나 대중, 정의 또 인권 같은 것을 떼놓고 그 바깥에 치우치지 않는, 치우쳐서 안되는 사람들의 속죄라 칭할 수 있지만 인간이란 이들이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을 수 있던가. 그런 절제와 조심은 일 밖의, 사실 내 삶과 더 가까운 나에게까지 침투하기 시작했다. 이를테면 사랑 같은 것이다.

누군가를 구속하겠다 생각했던 마음을 가진 적 있었다. 아주 오래전 일이다. 사랑하면널 가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어라는 드라마 대사가 평범하게 사람의 공기 속을 떠다닐 때다. 그러나사람의 마음을 가지는 것을 불가능했다. 그것은 때로 바람을 통해 드러나기도 했고 경쟁에 놓이기도 했으며 또 금전적 한계, 데이트 비용 따위에도 막히곤 했다. 그 후로 지구 주변을 몇 번 도는 동안 내가 돌아버렸는지 욕망으로 사랑을 가지는 일은 내게 먼 일이 됐다. 서로의 상태를 둔 채 그대로 두는 조우는 좀처럼 길거나 짙게 지속하지 못했지만크게 상처받지 않는 게 낫다는 이불에 돌돌 말리듯정신승리같은 것에 포함됐다.

아침에 일어나 항우울제를, 점심을 먹을 때쯤 신경안정제를, 잠에 들때 수면제를 우리는 맞지 않는다. 우리는 갇힐 필요 없는 어떤 벽에 우리 스스로를 밀어넣을 필요가 없다. 또 마음의 길을 끊고 사랑의 방법을 재단해 방부제를 가득 채울 일도 없을 테다. 어떤 것도 마음에 거칠 것 없었는데, 지레 겁을 먹어버린 것은 아닌가. 의심의 안개는 내 눈꺼풀에 낀 기름 같은 없는 공포였다.

나는 상처받을 수 있다. 또 거절당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상태를 방해할 수 있는 것은 어디에도 없는 것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