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 박상규 기자의 ‘합리적 의심, 보편적 상식을 의심하라’

살인범이 있다. 범죄심리분석관이 나와 살인범의 심리에 나와서 이야기했다. 사람이 프로파일링으로, 범죄심리분석가라는 사람이 그 사람을 만나고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 사건이 벌어진 지 하루도 되지 않았고, 사건 수사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기록도 나오지 않았고, 여자를 만나지도 않았는데 범죄심리를 말할 수 있느낙. 최소한 전문가라고 하면 면담을 하던가, 면담할 수 없으면 사건 기록이라도 살펴본 후에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 오해가 생길 수 있다.

수십만명이 본 TV에서 이를 말할 수 있는가. 있을 수 없는 일 아닌가.

김광석 자살 역시, 팬들과 가족은 “김광석은 자살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보통의 가족들은 내 식구가 “자살할 이유가 없다..”고 말한다. 사람은 서로의 생각을 모르는 것이다. 서해순시를 살인범처럼 몰아갔던 것, 인격 살인한 것이다.

정보를 가장한 폭력, 누구든 오해하고 오해받을 수 있는데 그게 살인이라고 하면 엄청나게 큰일 아닌가. 주의해야 할 일이 아닌가 싶다.

사건을 보도하다 보면, 큰 사건이다 보면 흥분하게 된다. 언론인들이 사실확인 안된 상태에서 증폭되기도 한다. 지엽적 문제가 크게 확대되기도 한다. 살인, 사건, 사고 보도할 때는, 모든 것은 속보에서 비롯된 게 아닌가 한다.

살인범의 얼굴 공개, 어떤 의미가 있는가. 왜 살인범 인권도 보장해야 하는가. 인권을 보장해야 진실에 접근할 수 있다.

형사소송법은 살인범이 예뻐서 나온 게 아니다. 진실에 접근하는 수단이다.

공권력에 사건을 맡기고 그것을 검증하는 게 기자의 역할 아닌가. 우리는 절대 경찰과 한편이 아니다. 경찰과 한편이라 생각하는 순간같이 오해에 빠질 수도 있다. 사건 보도하다 보면 그런 오해에 빠질 수 있다.

사건 수사를 해보면 형사소송법에 따라 수사를 한다 하더라도 게임이 안 되는 게, 군대, 공무원, 경찰 순서로 우리나라에서 3번째로 큰 조직이다.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수 대 일로 하는 것. 공평한 게임의 규칙을 ‘그나마’ 보장하는 게 힘의 균등함에서 사실에 접근할 수 있다는 것 아닌가.

거기서 기자가 경찰 편을 들어버리면 거대한 인권 침해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과학 검증할 수 있는 여력이, 기자들에게 사실 없다. 혈흔으로 검증할 수 있는가? 혈흔 얻기도 힘들다.

살인 사건은 보통 못 배운 사람이 저지른다. 그 사람들이 수사팀과 어떡해. 과학수사가 어떻게 적용되는지 봐야 한다. 합리적 의심과 보편적 상식에 맞춰서 사건을 바라보자. 사실 굉장히 폭력적으로 적용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