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개의 명제는 진실이 아니었다.

오래 되어도 상관 없는가. 펄럭 거려도 삶은 깊은가. 나의 진실이란 깃발은 숲처럼 낡아 간다. 사실과 다른 것을 늘어놓고 부당하게 남을 빼앗는 이들의 죄는 사람의 망각에 바탕했다. 부조화에서 조화를 짓는 사람은 늘 불완전하였다. 이치에 맞지 않는 일 틈에서 균열이 온다 생각했지만 이 삶은 처음부터 불합리와 부조화였다. 결국 그랬다. 삶을 지탱한 명제 몇개는 갈비뼈처럼 빠져나갔고, 멍청한 나만 공손하게 이를 받아들인 것 아니길. 그리 바랐다.

모든 사람이 정의를 바라지는 않는다. 모든 사람이 선하지는 않다. 모든 너들이 스스로 서려 하지 않고, 나는 숲인 줄 알았던 언덕이 사실 새의 정치밭이었음을 이제 안다. 이제서야 안다. 참으로 오래된 꿈이었고, 볕에도 나는 앓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