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르게, 아무도

별이 없고 구름이 가득하여 달 보이지 않는 시간. 마음을 몇 개 꺼내 진津 묻지 않게 조심히 깔았다. 그리워 하여서는 만날 수 없는 사람들도 있고 잊어야 하는 시간이 있다는 것 깨달은 나이, 이제 겨우 가까운 날. 마지막 사랑은 열 여섯 살에 끝났고, 뒤돌아 생각하니 십 육 년 동안 온통 거짓말만 하면서 지구를 걸어 다녔다. 아무도 이 마음 모르지. 숨 죽이며 어둠 속에서, 빛을 잃은 바닷가 무릎 사이에서 운 것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