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목요의 추격전, 달리는 한 사람

한 사람이 뛴다. 발표를 마치고, 뒷문으로 나가 홀로 뛴다. 정장 차림. 발에는 구두. 수 킬로그램 영상장비와 카메라를 가진 이들이 뒤를 쫓는다. 사백여 미터쯤 됐을까. 모 종합편성채널 뉴스프로그램 소속 촬영 기자들이 붙고, 뒤이어 나도 곁에 서서 몰아치는 숨을 진정시킨다. 그가 웃는다. 뒤에서 온 이들이도대체 이게 무슨 일이냐며 질문을 쏟아 낸다. 그가 답한다. “이미 다 말했다.”

두 회사, 하나의 홈페이지. 한 회사는 다른 회사와 관련은 없다는 입장이고홈페이지를 만드는 동안 좀 빌려 썼다는 입장. 다른 회사는 침묵 가운데 앞에 언급한 회사의 성과를아예 홈페이지 머리글로 소개하며홍보해 가상화폐를 판매하고 있다. 두 회사의 이름은 같고 최대주주와 대표는 친인척 사이다.

십수 년씩 업계 취재를 한 선배도뭐 뒷문으로 뛰쳐 가는 경우가 있냐며 성토하고, “다시 들어가 질문을 받겠다던 사람은 소회의실로 들어가 한참을 생각하다 나와서 같은 말만 반복한다.

홈페이지를 빌려준, 가상화폐를 판 회사는 오늘 일부 투자자에게 추가 코인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이를 무마하려 한다. ‘사기 코인지적을 받은 바 있고, 글로벌 ICO 분석업체 애널라이즈가 평가점수 5점 만점 중 최하점인 1점을 준 바로 그 코인이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대로 한번 할 것이다며 사업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열심히 뛰겠다는 취지를 강조했다. 그가 어디로 뛸까. 이 사업은 어디로 뛸까. 이 회사만의 문제일까. 시스템은. 부끄럽지만언론은. 있다는 배는 여전히 물 속에 있고, 사람과 돈은 돌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