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암협회 유방암 환자 기부금 지원 동참

현재 이어지고 있는 ‘모티바 핑크 챌린지’에 지목을 받아 알아보던 중 의료회사 ‘모티바’에 대해 공부하게 됐다. 모티바사는 코스타리카 코욜경제자유구역에 의료 제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여성 유방 수술 보형물을 만드는 업체이다. 유럽의 CE 인증과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 또 고유식별코드를 통해 수술에 사용된 제품이 추적가능하게 설계됐다고 한다. 부작용이나 추가 수술에 대한 사후 대처가 가능하게 했다는 점은 의미있다고 생각한다.

소셜미디어인 인스타그램 상 총 2만3500여개의 ‘모티바 핑크 챌린지’ 해시태그 게시물이 올라왔고 페이스북은 전체 이용자를 표본집단으로 한 검색이 어려웠다. 어쨌거나 현재 확인 가능한 숫자로만 2억3000여만원의 기부금이 예치된 것에서 충분히 의미있을 것이다.

참고로 2015년 설립된 모티바코리아의 2017년 매출은 503억원이다. 2015년 설립연도 매출 346억여원에 비해 45% 성장했다. 유의미한 사회공헌과 함께, 모티바의 선전을 지켜보겠다.

다음 지목할 사람은 RUNSEOULOFFICIAL 13번 강예은, PD 출신 영화인 이다혜, 한국GM에 있는 만능 스포츠맨 연세대 언론대학원 이창원 학우이다. 응원의 메시지를 더한다.

발목에 바람이 드는 날, 막차에서

종鐘이 내려다 보이는 거리, 차가 흐르고 가슴과 발등, 양손에 못질 당한 사람들이 걸어다니는 길. 지나간 오해, 돌이킬 수 없는 흐름, 이미 지운 고백, 끓고 있는 찻물과 눈처럼 내리는 플라타너스 잎사귀. 어떤 사람은 머리칼을 만지면서 또 어떤 이는 추억의 역사를 새기면서.

가장 오래된 기억, 짙은 갈색 ‘다라이’에 미지근한 물을 얕게 채우고 내 발가락을 살포시 넣던 사람의 손, 주근깨 가득한 이십대. 십대에는 이모를 엎고 고등학교를 다니던 소녀. 겨우 몇년 삶을 더 채우고서 남의 집에 앉아 철이 들고 주먹만한 애를 안고서 다시 돌아간 친정. 울면서 보채던 애를 달래려고 시킨 목욕, 온몸이 따뜻하게 젖고서야 조용해진 시장 골목 개화기 삼층 양옥집. 앓던 막내아들이 삼층을, 세를 내어 준 일층을 빼면 오롯이 단칸방같던 이층에 열댓명이 쳐다보던, 그제야 조용히 눈을 감은 아기. 고요한 계절의 노곤한 추억.

쉽게 지워질 추억, 오래 남을 헛된 자랑들, 맺지 못한 것은 사랑의 질문.

우리는 어떤 길을 걸으며, 몰래 남의 길만 눈에 담으면서.

옛 첫 추위가 기억나는 시월, 당신 사랑을 떠올리는 막차에서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