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에서 당신에게

부정적인 이야기를 하지 않으려 노력하면서부터 해야할 말을 하지 않는 게 아닌가 하는 고민은 함께였다. 남에게 유연하고 나에게 엄격한 것은 오히려 경직된 게 아닌가 하는 자문도 따라왔고, ‘어떤 것이 바깥 창에 맺혀야 하는가’ 역시 주관식 질문 중에 있었다. 친구가 마녀사냥을 당했고, 나는 그의 대처를 들으면서 내 거울을 봤다. 당신은 이 가을이 호시절이 된 까닭이다. 이제 다가올 월요일, 연남에서 당신에게 숨은 편지를 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