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카레를 끓이는 법

대로 끝에 언덕이 있어요. 당신은 그 너머에 있죠. 당신은 있는지요. 다시 말해서, 당신은 부존재不存在가 아닐까요. 오래된 고민이에요. 상자 안에는 누구도 없지만, 누군가는 양이나 된장찌개, 편지가 들어있다고 생각하니까요. 울지도 끓지도 애절하지도 않은 틈바구니에서 나 홀로 기도하고 있을지요. 해넘이 없는 극점極點에서 나는 적도처럼 끓고 있지만, 그뿐이지요.

혜성인가요, 거기는. 규칙 있는 삶이라는 것은 부서진 잔해가 어디에나 마음대로 부유하는 틈에 감기는 규칙적으로 삶에 스미죠.

어제는 머리가 아팠어요, 두통이나 편두통이 아녔어요. 알게 됐지요, 시간의 폭을. 대로 끝 언덕 방향은 당신이 나타나는 쪽이 아니라는 사실은 감기 같은 우울감을 주지만 나는 걱정하지 않아요. 삶은 무작위는 아니니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