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용기라고 생각 ‘했다’

틈에서 삶을 줍거나 매듭을 자를 때, 사랑은 용기라고 생각’했다’. 제자리에서 소리를 내는 초침을 보고서 나는 울었다. 감정을 단어로 쓰는 법을 익히고 싶었다. 배울 수 있다면 값을 지불하고 싶었으나 헛된 생각이었다. 오래된 절망이 섞였다. 사랑을 주지 않는 사랑이라는 서커스를, 가장 싼 값을 낸 좌석에서 바라보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