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차피 몇 개는 쓸 데 없어서

잔가지 몇 개는 살려놓더라도, 우리는 종단終端에 마음을 두지 않았다. 고까운 시선으로, 냉소적으로 보자는 말이 아니다. 뻗어 나가는 데 한계를 둔다는 것인데 적어도 그렇게 산지 벌써 10년은 된 듯하다.

파생派生에 흥미 없다. 목적에 따라 지금까지 왔다. 그게 사랑이라면 사랑, 취미라면 취미 또 일. 업에서 사랑을 찾지 아니했고 취미에서 유흥을 따르지 않았고 남에게서 나를 찾지 않았다.

지금 와서 생각하니 그게 무슨 소용이었나 싶은 것이다, 이제. 결국 몇 개 노력은, 물론 위법 혹은 부당한 경우는 만들지 않았으나, 하나 마나 였다. 정신적 고민의 소모, 주어가 나였다.

스물 몇 살부터 후회할 일은 만들지 않았다. 경험적 각론各論에 하자가 있다는 건 마음에 좀 부스러기가 남아서 그런가. 물론 알고 있지, 쓸모없는 순간은 없었다는 것을.

서른 몇 살부터 남은 삶을 상여賞與로 살지 역전逆轉의 도화선으로 당길지 고민하는 것은, 여전히 마음이 어린 셈이구나, 하고 느꼈다.

마음대로 단어를 지껄이고 싶을 때가 있다. 그렇지만 아직 그렇게 하지 않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