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신기루

우리가 성적性的이 될 때, 나는 구름을 본다. 삶은 몽실몽실하여서 가볍다고 여길 수 있으나 찰나 절정이라면 그건 있으나 마나지. 포근함은 무위無爲인데, 알고보면 그러하게도 없던 것과 다름 아니니. 구름이 흐트러지는 것을 때때로 느낀다. 마음이 아니라 아랫도리의 지진이란 흔하디흔한 신기루. 물가를 헤엄치는 꿈을 꿨다. 능구렁이 같은 나무가 흐느꼈고, 수상水上에 뜬 상태에서 가끔 신기루 따위를 봤다. 그러게, 사랑하지 그랬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