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로送路라는 시詩를 쓰고

송로送路라는 시詩를 쓰고, 이 말은 언덕 아래 묻어두기로 했다. 오물오물 삼키는 것은 속 아프기에 앞 뜰을 너르게 파 그대로 두기로 했다. 먼지가 벗겨지고 볼 일이다. 시간을 덧칠하고 둘 것이다. 더 깊게 박히거나 나신裸身으로 벗겨오거나, 그대 그 길에 두겠다. 처음의 마지막 길에 나와 나란히 두겠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