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적이 울리면 사랑은 끝난다

삶을 사정하지 말자 어긋난 톱니가 서로를 파고들게 해서 나는 마음을 찢어 구원에 들기를 바라다가, 문득 경종警鐘이 우는 소리를 들었다

이쯤이면 됐어 끝나기 전에 끝내는 것도 괜찮잖니 섹스를 마치자

자살이나, 또 다른 사정射精을 어떤 순간은 선택 가능한 줄 착각하며 나는 노래하듯 울었다 운명이라는게 있는 것일까 비관적인 사람은 굳이 내일을 기다리지도 탐하지도 아니해 그런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걸 몇 해 지나야 알 수 있을까

우리는 허리를 세우지 않고 이걸, 동접同接을 마치기로 했다 앞으로 구부리는 태態는 허리를 꺾은 두 마리 새우처럼, 멀어지는 모습은 일견 고개를 숙이며 눈을 돌렸다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 그것밖에 없으면서

접어둔 게 많아서 터질 듯 부풀어 오른 책은 소리를 낼 지경이 되었다 가끔 마음이 터질 때 꽃봉오리가 계절을 입고 푹푹 소리를 내며 죽어감을 여는 것처럼 팡팡 소리를 내기를 바랐다, 농도가 옅은 마음으로 살고 싶어서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